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한국·바른미래,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Write: 2019-12-03 17:07:39Update: 2019-12-03 17:11:24

한국·바른미래,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Photo : YONHAP News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포함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 우리들 병원 특혜 대출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3일 오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요구서에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 총 125명이 서명했습니다.

한국당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요구서 제출에 앞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및 이용표 전 경남지방경찰청장 등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개입했고,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특별감찰반 별동대를 조직, 이들에게 사실상 정치인 사찰 및 선거공작 임무를 부여해 울산뿐 아니라 제주 등 전국을 돌며 특수임무 수행하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유 전 부시장 사건에 대해서는 "여러 비위 의혹에도 청와대 실세에 의해 감찰이 중단됐고, 백원우 전 비서관이 권력을 남용해 직권면직 처리했다"고 했고, 우리들병원 의혹에 대해서는 "우리들병원 이상호 대표가 산업은행에서 2012년 1천400억 원을 대출받고, 2017년 대선 직전 796억 원을 추가 대출받은 과정에서 제기된 정권 실세들 개입 의혹을 밝히기 위한 것"이라며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이유를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오전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 사건들과 관련해 명백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검찰 수사와 별개로 3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