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강경화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에서 전쟁은 없을 것"

Write: 2019-12-04 11:18:26Update: 2019-12-04 11:21:33

강경화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에서 전쟁은 없을 것"

Photo : YONHAP News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4일 "그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날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IFANS)가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개최한 '전환기 동북아 질서: 새로운 평화체제의 모색' 국제문제회의 기조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제74차 유엔총회에서 밝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3대 원칙'을 상기하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의 이런 언급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향해 비핵화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무력사용'의 가능성을 거론한 가운데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반도 문제를 풀기 위한 나의 원칙은 변함이 없다"며 ▲ 전쟁불용 ▲ 상호 안전보장 ▲ 공동번영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3대 원칙을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최근 잇단 북한 고위 외교 관계자들의 '압박성' 담화 발표와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등을 거론하고 "북한이 현재 위태로운 상황처럼 보일 수 있다"면서도 "적어도 대화 경로 열려있고 한국은 미국 그리고 중국, 일본, 러시아와 협력해 북한이 계속해서 대화를 통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수립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비핵화 실현을 향한 '한미동맹'과 '한중협력'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환기했습니다.

강 장관은 "한미 안보동맹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안정의 '핵심축'(linchpin)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중관계에 대해서도 "북한 관련 도전과제에 대한 긴밀한 협력을 포함, 중국과의 상호의존적 관계는 모든 분야에서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2017년의 어려움은 극복되었고, 더 많은 진전이 이뤄지리라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진 회의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북미 비핵화 협상과 미중 간 무역전쟁 등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의 변화 흐름을 진단하고 한국 외교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했습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과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등이 세션 사회·토론자로 참여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