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민주 "'청와대 특감반 사망' 검경 합동수사 안하면 특검"

Write: 2019-12-04 11:28:54Update: 2019-12-04 11:31:47

민주 "'청와대 특감반 사망' 검경 합동수사 안하면 특검"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청와대 특감반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검경 합동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하며, 그렇지 않다면 특검을 통해 진상 규명에 나서겠다고 검찰 압박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검찰에서 이뤄지는 여러 수사상황을 보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가 아니라고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검찰이 경찰서 증거물로 보관된 특감반원의 유서와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으로 가져갔다"며 "무슨 내용이 있는지 검찰이 두렵지 않다면, 왜 이렇게 무리한 일을 벌이면서까지 증거를 독점하겠느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이어 "검찰이 결백하다면 지금이라도 검경 합수단을 꾸려서 모든 증거와 수사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검경이 함께 진상을 밝혀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다면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밝혀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을 막기 위해 검찰이 한국당 의원들의 패스트트랙 위반을 확인했음에도 기소하지 않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고발 사건도 수사하지 않고 있으며, 다른 야당 의원을 회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회의에서 "최근 검찰이 보여주는 일련의 모습을 보면 검찰개혁을 막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수사권을 무기로 검찰개혁을 저지하려 한다 해도 결연한 의지로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공정수사촉구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의결했으며, 위원장은 설훈 최고위원이 맡기로 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