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캄보디아 주재 북한식당 6곳 모두 폐쇄…"유엔 제재 실행"

Write: 2019-12-04 14:04:23Update: 2019-12-04 14:05:23

캄보디아 주재 북한식당 6곳 모두 폐쇄…"유엔 제재 실행"

Photo : YONHAP News

캄보디아에 있는 북한 식당 6곳이 모두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캄보디아 정부가 북측에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다른 유엔 회원국에서도 이 같은 일이 잇따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4일 현지 소식통들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는 최근 북측에 자국에 있는 북한 식당을 모두 폐쇄하고 현지에 있는 노동자를 북한으로 돌려보내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따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과 유명 관광지 시엠레아프 등지에 있는 평양냉면, 일조 등 북한 식당 6곳이 지난달 30일 일제히 문을 닫고 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들이 귀국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앞서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장관은 지난달 중순 캄보디아를 방문한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과의 회담에서 "캄보디아는 유엔 회원국으로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2017년 12월 22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97호의 8항은 북한의 '달러벌이'를 막기 위해 유엔 회원국이 자국 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도록 했습니다.

이행 기간은 결의안 채택일부터 24개월로 올해 12월 22일까지이며 회원국은 이행 여부를 내년 3월 22일까지 최종 보고해야 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캄보디아 교민은 "얼마 전 북한 식당에 갔더니 한 종업원이 '조금 있으면 북한으로 돌아간다'면서 평소 북한 식당에 자주 갔던 다른 교민 A씨가 왜 안 오느냐고 물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 전통적인 유대관계가 있는 베트남에는 수도 하노이에 평양관과 고려식당 등 북한 식당 두 곳이 성업 중입니다.

지난 3일 밤에도 간판에 불을 켜고 영업하고 있었다고 한 교민이 전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저녁 시간에 종업원들이 하던 공연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얘기가 들립니다.

북한과 같은 공산당 일당 체제인 라오스에는 수도 비엔티안과 유명 관광지인 방비엥, 루앙프라방 등지에 북한 식당 5곳이 영업 중이며 아직 특별한 동향은 없다고 현지 교민이 전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