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이순신 표준영정 복식·용모 추가 검증키로…영정 심의 규정 개정

Write: 2019-12-04 14:47:53Update: 2019-12-04 14:50:50

이순신 표준영정 복식·용모 추가 검증키로…영정 심의 규정 개정

Photo : KBS News

복식 고증 오류와 화가의 친일 전력 등으로 교체 논란을 빚어온 충무공 이순신 표준영정에 대해 추가 검증 작업이 진행됩니다.

문화재청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영주 의원실에 제출한 충무공 표준영정 지정해제 후속조치 계획을 보면, 이순신 영정에 그려진 전통복식 오류 부분은 기존 자문결과에 더해 심층적인 고증을 위해 이달이나 다음 달에 추가로 관계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자문회의가 열립니다.

문화재청은 또 이순신 장군의 용모에 대해서도 고문헌과 회화 자료 등의 추가 자료를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문화재청은 고증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4~5월쯤 문화체육관광부 영정 동상심의위원회에 표준영정 지정 해제와 재제작 여부를 가려 달라고 요청할 계획입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순신 장군 표준영정을 교체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른 데 대한 후속 조치로 영정 심의 규정을 대폭 개정하고 심의위원도 보강하기로 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일 자로 개정한 영정 동상심의규정을 보면 민간단체의 의견을 수렴한 뒤 직권으로 영정 심의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절차가 신설됐습니다.

특히 사회 통념에 비춰 지정을 해제할 만한 상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 지정 해제할 수 있도록 규정 내용이 구체화됐습니다. 

이에 따라 이순신 표준영정과 관련해 논란이 돼온 화가의 친일 행적도 앞으로는 심의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달라진 규정에 맞춰 심의위원도 대폭 보강됩니다.

문체부는 현재 영정동상심의위원회 위원 11명 가운데 역사 분야 전문가가 고대사 전공자 1명에 불과해 고려사, 조선사, 근대사, 현대사 전문가를 각각 1명씩 추가로 위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위원들의 개인 사정 등으로 5명의 추가 수요가 생겨 역사, 초상화, 복식 분야 전문가 5명을 추가로 위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