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CNN "북한 동창리 발사장 위성사진서 새 활동 포착"

Write: 2019-12-06 12:00:52Update: 2019-12-06 12:07:32

CNN "북한 동창리 발사장 위성사진서 새 활동 포착"

Photo : KBS News

북한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새로운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NN 방송은 북한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엔진 시험' 재개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5일 촬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위성 사진에서 이같은 새로운 활동이 나타났다고 전했습니다.

위성 사진에는 엔진 시험대에 전에는 없던 대형 화물용 컨테이너가 보였습니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이것이 위성 발사대와 대륙간 탄도 미사일에 동력을 공급하는 데 쓰이는 엔진 시험을 재개하려는 준비 작업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엔진 시험은 미사일이나 위성 시험 수준의 도발 행위는 아니지만 활동 재개 자체가 중대 변화이고 미사일 발사의 전 단계일 수 있다고 루이스 소장은 설명했습니다.

CNN 방송은 북한이 '연말 데드라인', '성탄절 선물' 등 경고성 발언에 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미 국방부와 중앙정보국은 이 사진과 관련해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조처의 하나로 영구 폐쇄를 약속한 곳입니다.

관련 뉴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