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日 교도 "일본군이 위안부 관여 공문서 또 발견"

Write: 2019-12-07 15:05:56Update: 2019-12-07 15:07:11

日 교도 "일본군이 위안부 관여 공문서 또 발견"

일본군이 위안부 제도에 관여한 것을 뒷받침하는 일본 공문서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습니다.

교도 통신은 1938년 중국 주칭다오의 일본 총영사가 일본 본국 외무성과 연락하기 위해 작성한 기밀문서에, "해군은 150명, 육군은 병사 70명당 1명 정도의 작부가 필요하다"는 문장이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병사 70명당 1명의 '작부'에서 '작부'란 위안부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또, 중국 지난 총영사가 일본 외무상을 수신자로 작성한 당시 보고서에서도 일본군이 현지에 진출하면서 풍속업 종사 여성이 늘었다는 설명이 등장한다고 교도 통신은 전했습니다.

교도 통신이 보도한 기밀 보고서에는 또 일제 "황군이 전진하는 경우를 내다보고 4월 말까지 적어도 당지에 5천명의 특수부녀를 집중"하라고 기술하거나 일제가 중국 쉬저우를  점령한 1938년 후에는 군용차에 편승한 특수부녀 186명이 남하했다는 기록도 발견됐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에 천착해 온 요시미 요시아키, 주오대 명예교수는 "그간 '성병 예방을 위해 병사 100명에 1명의 비율로 위안대를 수입한다는 업무 일지는 있었으나, '70명에 1명'이라는 공문서는 그보다 비율이 높아서 흥미롭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1991년부터 각 부처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공문서를 내각 관방에 모아 조사해 왔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수집된 문서는 2018년 기준 340건에 이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