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한나래, 한국 여자 선수 12년여 만에 테니스 메이저 단식 본선행

Write: 2019-12-08 14:58:38Update: 2019-12-08 15:01:37

한나래, 한국 여자 선수 12년여 만에 테니스 메이저 단식 본선행

한나래(182위·인천시청)가 한국 여자 선수로는 12년 4개월 만에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 진출했습니다.

한나래는 8일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서 열린 2020년 호주오픈 테니스 아시아 퍼시픽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 대회 마지막 날 여자 단식 결승에서 시미즈 아야노(289위·일본)를 2-0(6-2 6-2)으로 제압했습니다.

이로써 한나래는 2007년 8월 US오픈 조윤정(40·은퇴) 이후 12년 4개월 만에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 오른 한국 여자 선수가 됐습니다.

1992년생으로 인천 석정여고 출신인 한나래는 인천 간석초등학교 2학년 때 처음 테니스를 시작했으며 2008년과 2009년 국내 최고 권위 주니어 대회인 장호배를 2연패 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았습니다.

국가대표로도 활약하는 그는 2015년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복식 금메달, 2018년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코리아오픈 복식 우승 등의 성적을 냈습니다.

단식 개인 최고 세계 랭킹은 올해 6월 149위입니다.

현재 세계 랭킹(182위)이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고 대한테니스협회가 선정하는 국내 랭킹에서도 1위인 선수입니다.

왼손잡이인 한나래는 이날 시미즈를 맞아 1세트 게임스코어 3-0으로 먼저 달아나며 기선을 잡았습니다.

이후 한 게임을 내줬으나 곧바로 두 게임을 연달아 따내 5-1로 달아나 1세트를 가져온 한나래는 2세트에서는 자신의 첫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당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습니다.

2세트를 게임스코어 0-2로 시작한 한나래는 이내 연달아 6게임을 이겨 전세를 뒤집고 1시간 9분 만에 생애 첫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한나래는 또 시미즈와 상대 전적에서도 4전 전승의 완벽한 우위를 이어갔습니다.

이로써 2020년 1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에는 여자 단식 본선 한나래 외에 남자 단식 본선에 권순우(88위·CJ 후원)가 직행하고 정현(129위·제네시스 후원)은 예선부터 치를 예정입니다.

또 남자 복식에는 전날 열린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 대회에서 우승한 남지성(세종시청)-송민규(KDB산업은행) 조가 본선에 올랐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