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교보문고 "2019년 키워드는 '오롯이 나'"

Write: 2019-12-09 11:56:24Update: 2019-12-09 12:10:02

교보문고 "2019년 키워드는 '오롯이 나'"

Photo : YONHAP News

올해의 독서 트렌드는 '나에 대한 관심의 증가'로 요약된다고 교보문고가 9일 밝혔습니다.

교보문고는 9일 발표한 '2019년 연간 종합 베스트셀러 및 결산 발표' 자료에서 올해의 키워드로 '오나나나'를 선정했다. 이는 "'오'롯이 '나'를 향한, '나'에 의한, '나'를 위한 삶"이라는 뜻입니다.

'나'를 중심으로 한 독서 트렌드는 SNS로 채울 수 없는 정서적 허기에 에세이 열풍이 지속하고 내가 읽고 싶은 책은 내가 고르며, 나만의 기준으로 더 다양하고 개성 있게 읽는 경향으로 나타났다고 교보문고는 설명했습니다.

연간 베스트셀러로 '여행의 이유'와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나는 살기로 했다' 등 에세이가 1~3위를 차지했습니다.

100대 베스트셀러를 분야별로 보면 에세이가 22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문(20종), 소설(16종), 경제·경영(13종), 자기계발(7) 등 순이었습니다.

2019년 연간 베스트셀러 순위
1. 여행의 이유 (김영하·문학동네)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 스님·수오서재)
3.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김수현·마음의숲)
4. 90년생이 온다 (임홍택·웨일북)
5.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야마구치 슈·다산초당)
6. 봉제인형 살인사건 (다니엘 콜·북플라자)
7. 아주 작은 습관의 힘 (제임스 클리어·비즈니스북스)
8. 꽃을 보듯 너를 본다 (나태주·지혜)
9.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야쿠마루 가쿠·북플라자)
10. 흔한남매 (흔한남매·아이세움)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