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긴급재난문자 영어·중국어로도…행안부·관광공사 MOU

Write: 2019-12-09 12:17:13Update: 2019-12-09 14:46:48

긴급재난문자 영어·중국어로도…행안부·관광공사 MOU

Photo : YONHAP News

각종 재난과 관련한 예보와 경보, 응급대응 요령을 알려주는 긴급재난문자가 앞으로 영어와 중국어로도 제공됩니다.

행정안전부는 한국관광공사와 '긴급재난문자 외국어 번역서비스 체계'를 공동 구축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오는 10일 체결하고 영어와 중국어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9일 밝혔습니다.

긴급재난문자 영어·중국어 번역서비스는 행안부의 외국인용 재난정보 안내 앱 '이머전시 레디'(Emergency Ready)의 푸시 알람을 통해 10일부터 공식적으로 시작됩니다.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 발송한 긴급재난문자를 한국관광공사의 1330 관광통역안내전화 콜센터에서 곧바로 번역해 이머전시 레디 앱으로 제공하는 방식입니다.

행안부는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이머전시 레디로 긴급재난문자 자동번역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시행한 적이 있지만 소프트웨어의 한계로 번역오류가 자주 일어난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이를 개선하고자 외국인 관광객에게 24시간 통역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관광공사와 협의해 시스템을 연계하고 통역사 교육·훈련, 시범 서비스를 거쳐 이달부터 공식 서비스에 들어가게 됐습니다.

긴급재난문자 영어·중국어 번역 서비스는 내년 초 한국관광공사의 관광통역안내전화 연결 앱 '1330 코리아 트레블 핫라인'(1330 Korea Travel Hotline)에서도 제공됩니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양 기관의 협력으로 재난정보전달 체계를 개선해 국내에 있는 외국인과 관광객들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재난관련 정보를 제공받고 위험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