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예결위 3당 간사, 예산심사 재개…'4+1' 수정안 어떻게 되나?

Write: 2019-12-09 17:47:31Update: 2019-12-09 18:00:08

예결위 3당 간사, 예산심사 재개…'4+1' 수정안 어떻게 되나?

Photo : YONHAP News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3당 간사 협의체'가 9일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재개했습니다.

9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민주당 이인영, 한국당 심재철, 바른미래당 오신환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의 합의에 따른 조치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 등 예결위 3당 간사는 9일 오후 국회 예결위 소회의실에서 지난달 30일 이후 멈췄던 예산 심사를 재개했습니다.

민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회의 전 모두발언에서 "3당 원내대표 간 합의 취지에 맞게 간사협의체 형식에서 많은 논의가 되길 바란다"며 "10일 정기국회 회기 내 처리될 수 있게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회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간사 이종배 의원은 "짧은 시간에 방대한 예산을 다 처리할 수 있을지. 지금까지 보류된 사업들에 대해서도 제대로 검토하지 못한 상태에서 처리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며 "졸속처리하는 일은 없도록"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간사 지상욱 의원은 "4+1 모임의 수정안을 협의하느냐고 묻는데,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4+1 수정안이) 민주당 안에 녹아들어간다면 이를 민주당 안으로 생각하고 한국당 안, 바른미래당 안을 갖고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1 협의체에서 논의됐던 예산안 수정안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한국당 이종배 의원과 바른미래당 지상욱의원은 4+1 협의체에서 논의된 수정안은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지만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3당 간사간 협의시에 현재 만들어져 있는 수정안에 귀속되는 것은 아니지만 "민주당 입장에서 기존의 4+1 협의를 무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3당 간사들은 10일 오전 예정된 본회의 상정을 목표로 밤샘 심사를 이어갈 전망입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