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지난해 방일 외국인 2.2% 증가…4천만 명 목표에 '암운'

Write: 2020-01-10 11:37:11Update: 2020-01-10 11:40:32

지난해 방일 외국인 2.2% 증가…4천만 명 목표에 '암운'

Photo : YONHAP News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2.2% 증가하는데 그쳐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아카바 가즈요시 일본 국토교통상은 10일 각료회의(국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여행자는 약 3188만 명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7년 연속 사상 최대치에 해당하지만, 한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어들면서 증가폭은 2018년 3119만 명에서 69만 명(2.2%)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전년 대비 27.8% 줄었다가 이후 2013년 24%, 2015년 47.1%, 2017년 19.3% 등 해마다 큰 폭의 상승세를 보여왔습니다.

이에 따라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올해 '관광객 4천만 명 시대를 열겠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치에도 암운이 드리우게 됐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