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송병기 울산 부시장 ‘직권 면직’…총선 출마 여부 ‘관심’

Write: 2020-01-15 08:06:35Update: 2020-01-15 08:35:10

송병기 울산 부시장 ‘직권 면직’…총선 출마 여부 ‘관심’

Photo : YONHAP News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15일 직권 면직 처리됐습니다.

부시장에 임명된 지 1년 4개월여 만입니다.

울산시는 14일 오후 인사위원회를 열어 "송 부시장이 현 상황에서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직권면직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비위와 관련해 수사중인 경우 자진 사퇴에 해당하는 의원면직은 불가하지만, 별정직 공무원인 송 부시장은 징계 사유가 있을 경우 직권으로 면직 처리가 가능합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시청이 압수수색을 당하고 공무원들이 수사를 받는 상황을 초래한 점으로 미뤄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한 것이 송 부시장의 징계 사유"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명백한 불법행위가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해임이나 파면과 같은 징계처분을 내릴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울산 지역에서는 15일부터 민간인이 되는 송 부시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송 부시장은 수사 상황을 지켜본 뒤 총선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가 이뤄질 경우 출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총선 출마 공직자 사퇴 시한을 불과 이틀 앞두고 직권면직 결정이 내려진 점도 이같은 관측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하지만 송 부시장은 소회나 출마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청사를 떠났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