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윤석열 검찰총장 "검사의 본질 깊이 성찰할 때"

Write: 2020-01-15 08:21:06Update: 2020-01-15 09:02:08

윤석열 검찰총장 "검사의 본질 깊이 성찰할 때"

Photo : YONHAP News

윤석열 검찰총장이 14일 후배 검사들에 대한 강연에서 "형사사법 시스템의 변화에 따라 검사의 본질을 깊이 성찰해야 할 시기가 됐다"고 당부했습니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충북 진천연수원에서 사법연수원 34기 검사들을 상대로 한 '신임 부장검사 리더십 강화' 강연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총장은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통과돼 향후 형사사법시스템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대검찰청도 당장 오늘부터 후속 조치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형사사법 시스템의 변화에 따라 검사의 본질을 깊이 성찰해야 할 시기가 됐다"면서, "수사, 소추, 형사사법 시스템 프로세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결국 검찰의 역할이고 검사는 형사사법 절차를 끌고 나가는 리더"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성 요건만이 아니라 가벌성을 따지고, 공적 자원을 투입해서 해야 할 일인지도 따져봐서, 형사 문제로 해결할 일이 아닌 것은 비형사화하는 등 검찰도 바꿀 것은 많이 바꿔나가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헌법정신은 국민이 모두 동의하는 국가의 핵심 가치체계인 만큼 이것을 지켜내는 데 검찰의 자원을 써야 한다"며 "호흡을 길게 하면서, 검사의 본질적 권한과 책무가 뭔지를 생각해서, 형소법상 검사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해야 하겠다"고 당부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