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개별관광은 대북제재 저촉 안 돼" 발언에 미국 "한미 대북 단합대응"

Write: 2020-01-15 08:25:34Update: 2020-01-15 08:51:59

"개별관광은 대북제재 저촉 안 돼" 발언에 미국 "한미 대북 단합대응"

Photo : YONHAP News

미국 국무부는 현지시간 14일 개별 관광은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회견 발언과 관련해 한미 간 단합된 대북 대응을 강조하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저촉 여부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아니지만 유엔 회원국의 대북제재 이행 필요성에 대한 언급도 함께 내놔 북미관계 진전에 남북관계가 속도를 맞춰달라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환기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이날 개별관광이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과 관련해 미국 정부의 입장을 묻자 "미국과 우리의 동맹국 한국은 북한과 관련된 우리의 노력에 있어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고 우리는 단합된 대북 대응에 있어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금강산 개별관광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대상인지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은 명시적으로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미 국무부는 제재와 관련한 질의에 대해서는 통상 유엔 회원국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 필요성을 환기하는 답변을 내놓습니다.

하지만 대북 대응에 대한 한미의 긴밀한 조율을 언급한 데 이어 한미의 단합된 대응을 위한 긴밀한 조율을 재차 거론하고 유엔 대북제재 결의 이행 필요성을 내세운 점으로 볼 때 금강산 개별관광 카드에 대한 미국 정부의 부정적 인식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