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총선 잰걸음…공약 발표 잇따라

Write: 2020-01-15 17:00:01Update: 2020-01-15 17:03:19

총선 잰걸음…공약 발표 잇따라

Photo : YONHAP News

총선을 석달 앞두고 각 정당이 본격적인 총선 준비에 돌입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으로 공식 복귀한 이낙연 전 총리는 종로 이사는 사실이지만 출마는 당에서 결정해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총리는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민주당은 총선 1호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2022년까지 버스 등 교통시설과 교육, 복지시설에 공공 와이파이 5만 3천개소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당초 발표했던 공수처 폐지 대신 경제공약을 1호공약으로 선보였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경제가 역주행하고 있다며 재정건전화법 발의, 원전 살리기, 근로기준법 개정 등을 내세웠습니다.

한국당은 고민정 대변인이 총선과 관련해 야당심판을 언급해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지역구를 물려주고 물려받았다면서 이들을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도 무주택 세입자의 거주 기간을 9년으로 보장하겠다는 총선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또 특히 주거가 불안한 청년을 위해 1인 청년 가구에 주거지원수당 20만 원을 매월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