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윤건영 "한국당 고발 이해 못해…네거티브전 시작된 것"

Write: 2020-01-16 11:21:17Update: 2020-01-16 11:35:27

윤건영 "한국당 고발 이해 못해…네거티브전 시작된 것"

Photo : KBS News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자유한국당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본인을 고발한 것과 관련해 이번 총선을 앞두고 네거티브전이 시작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윤 전 실장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왜 고발을 당했는지 잘 이해가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전 실장은 "언론에서 야당의 행태에 대해 '자유고발당'이라고 한다"면서 "고발의 난무, 고발의 무기화라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고발하고 예산 국회 중에는 기재부 공무원을 고발한 적도 있다"면서 "정치를 정치적으로 해결하지 못하고 고발이라는 무기 뒤에 숨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윤 전 실장은 출마설이 나오는 구로을 지역구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소개한 주민들과 식사를 한 것은 사실이냐는 질문에는 "업무 협의차 가서 장관을 본 것인데 장관 지역구가 그곳이었고, 못 갈 데를 간 건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15일 윤 전 실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은 기간에 박 장관으로부터 지역 주민들을 소개받는 등 사실상 선거운동을 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윤 전 실장과 박 장관을 대검찰청에 고발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