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바이오 유니콘 간 홍남기 "가장 큰 걸림돌이 규제"

Write: 2020-01-16 15:58:09Update: 2020-01-16 16:11:30

바이오 유니콘 간 홍남기 "가장 큰 걸림돌이 규제"

Photo : YONHAP News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바이오산업의 가장 큰 걸림돌이 규제"라며 규제를 걷어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에 있는 에이프로젠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에이프로젠은 지난달 국내 11번째 유니콘 기업이자 바이오 분야 첫 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됐습니다.

정부는 올해 바이오산업 등 10개 산업을 선정해 사실상 제로베이스에서 규제 혁파를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

홍 부총리는 또 "작년 2조5천억원 규모였던 바이오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2025년까지 연 4조원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바이오산업 R&D 혁신전략'을 조만간 별도로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바이오 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1천억원 규모 글로벌 바이오헬스펀드 조성 방안을 1분기 중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데이터 3법' 국회 통과에 따라 의료데이터 활용이 본격화되도록 가명 처리 절차, 보안 조치 등을 포함한 가이드라인을 조속히 마련하고 5대 보건의료 데이터센터 구축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취임 후 다섯 번째로 바이오기업을 찾은 이유에 대해 "우리 경제에서 갖는 중요성, 가능성, 시급성 때문"이라며 "바이오산업 분야는 우리 경제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중요한 산업으로, 막대한 부가가치 및 일자리 창출이 예상되는 잠재력이 큰 미래 먹거리 분야"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날 에이프로젠 생산라인과 신약개발연구소를 둘러본 뒤 AI를 활용한 바이오신약 개발 사례 발표를 듣고 업계 건의사항을 청취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