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의원직 상실형' 민주당 심기준 의원 "21대 총선 불출마"

Write: 2020-01-16 16:35:00Update: 2020-01-16 16:42:08

'의원직 상실형' 민주당 심기준 의원 "21대 총선 불출마"

Photo : KBS News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이 16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에 대한 1심 재판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자 4·15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습니다.

심 의원은 16일 페이스북 글에서 "저의 억울함과 별개로 오는 4월 치러질 21대 총선 출마의 꿈은 접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랐지만, 너무나 큰 아쉬움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원주시민과 강원도민, 그리고 당에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썼습니다.

그러면서 "다시 법의 심판을 통해 저의 명예와 억울함을 밝혀나가겠다"며 항소 의지를 밝혔습니다.

강원도 원주 출신인 심 의원은 2017년 3월 민주당 비례대표 의원이었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탈당하면서 비례대표 의원직을 승계받았고, 21대 총선에서 강원 원주갑 출마를 목표로 지역구에서 활동해 왔습니다.

심 의원은 2016년 9월부터 2018년 2월 사이에 기업인 A 씨로부터 10여 차례에 걸쳐 3천600만 원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고,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는 오늘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국회의원 등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대법원에서 확정되면 의원직이 박탈되는데, 심 의원의 경우 1심 판결만 나왔기 때문에 총선 출마가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당규상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하급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고 재판을 계속 받는 자에 대해 공천 부적격으로 심사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