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김병준 "대구·경북 친박 수혜 현역 의원, 출마 포기해야"

Write: 2020-01-16 18:22:47Update: 2020-01-16 18:26:36

김병준 "대구·경북 친박 수혜 현역 의원, 출마 포기해야"

Photo : YONHAP News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지난 총선에서 친박 공천으로 혜택을 본 대구·경북 현역 의원들은 출마를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부산·경남에서 여러 명이 불출마를 선언하고 수도권에서도 불출마 선언이 잇따르는데 유독 대구·경북에서만 없다"며 "이것이 지역 민심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선수가 높다고 무조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며 "정당한 공천 과정을 거쳤는지가 중요하지 선수나 나이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대구·경북지역은 그게 누구든, 보수정당을 지지해줬기 때문에 보수의 핵심"이라며 "지난번 친박 공천은 당이 명백히 대구시민을 배신한 것이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대구는 보수정당을 떠받들어줬는데 당권을 쥔 분들이 대구·경북을 자기 세력을 확장하고 심는 데 썼다"며 "잘못된 친박 공천 파동 때문에 18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한 것이 120석으로 내려앉게 됐고, 그것이 대통령 탄핵으로까지 이어진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 등의 고향 출마에 대해서는 "그분들이 그렇게 결정했다면 그 결정을 존중하고 싶다"며 "각자 판단에 따라 정하는 것이고 당선하든 낙선하든 평가는 국민과 유권자가 하는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