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검찰,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황운하 소환통보…경찰청 압수수색

Write: 2020-01-17 08:04:17Update: 2020-01-17 08:44:53

검찰,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황운하 소환통보…경찰청 압수수색

Photo : YONHAP News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를 앞두고 막바지 총력전에 나서고 있습니다.

검찰은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에 대해 지난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황 전 청장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로부터 내려온 첩보를 바탕으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지휘했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에게 복수의 날짜를 제시하며 설 연휴 전 가능한 출석 날짜를 알려달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황 전 청장은 총선 출마 준비와 새로운 변호인단 선임 등을 이유로 출석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을 계속 미룰 경우 체포영장 청구 등 강제 수사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황 전 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16일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았다면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일이 없고 진실규명을 위해 당당하게 출석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출석 불응에 대해서는 "지난해 10월경 울산지검에 선임계를 낸 변호사에게 검찰이 연락을 한 것으로 들었다"면서 "검찰 측과 약간의 소통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황 전 청장은 그러면서 직접 검찰로부터 전화를 받은 것은 16일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검찰은 이날 경찰청의 전자 문서 수발신 업무를 담당하는 정보화담당관실을 두번 째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김기현 전 시장측 비위 의혹 첩보가 청와대에서 경찰청을 거쳐 울산경찰청으로 이첩되는 과정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주고받은 내부 이메일과 메신저 내용 등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