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 '2월까지 금강산 철거' 요구…지난해말 통지문 재발송"

Write: 2020-01-17 08:21:30Update: 2020-01-17 08:59:55

"북, '2월까지 금강산 철거' 요구…지난해말 통지문 재발송"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지난해 말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물을 2월까지 모두 철거하라고 재차 요구하는 통지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올해 2월까지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하라는 내용의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에도 남측이 철거를 거부하면 일방적으로 철거하겠다는 내용의 이른바 최후통첩을 보낸 바 있습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금강산 관광 관련 사항은 현재 남북 간 협의 중인 사안으로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랫동안 방치돼 사용이 어려운 시설물에 대해 정비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북한은 남측 시설의 전면 철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