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노영민 "거래허가제, 강기정 개인의견…청와대서 검토된 적 없어"

Write: 2020-01-17 08:24:02Update: 2020-01-17 08:50:26

노영민 "거래허가제, 강기정 개인의견…청와대서 검토된 적 없어"

Photo : YONHAP News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5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주택거래허가제 관련 언급을 한 것에 대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강 수석의 개인적인 의견"이라며 "청와대 내에서는 공식적 논의 단위는 물론, 사적인 간담회에서도 검토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노영민 실장은 16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강 수석의 언급은 부동산 시장의 안정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 언급이라고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노 실장은 그러면서 "한 번도 검토된 바 없다"고 거듭해 강조했습니다.

진행자가 '검토되지 않은 사안을 정무수석이 방송에서 말해도 되느냐'라고 묻자 "저희가 보기에는 부동산 시장 안정에 '필'이 꽂혀서 이를 강조하다가 나온 말"이라고 답했습니다.

'질책해야 하는 사안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오늘 아침에 강 수석을 아침에 만나 '사고 쳤네'라고 했고, 본인은 부동산 시장 안정의 중요성을 얘기하다가 말이 나왔다고 하더라"라고 전했습니다.

강 수석은 15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부동산을 투기 수단으로 삼는 사람들에게는 매매 허가제까지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정부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