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중, 새해부터 친선 강화…평양서 중국 예술인 공연

Write: 2020-01-17 08:34:53Update: 2020-01-17 08:54:14

북중, 새해부터 친선 강화…평양서 중국 예술인 공연

Photo : YONHAP News

북한과 중국이 새해를 맞아 다양한 친선 활동을 통해 연대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중국 예술인들의 2020년 북중친선 설명절 종합공연이 대외문화연락위원회, 조중친선협회와 중국 문화 및 관광부, 조선 주재 중국대사관의 공동명의로 16일 봉화예술극장에서 진행됐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최홍남 북한 문화성 부상과 조중친선협회 위원장인 박경일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부위원장, 리진쥔 주북 중국대사 등이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중국 천진시문화예술대표단 예술인들이 중국 인민의 문화와 민족적 정서, 생활풍속을 예술적으로 형상한 다채로운 공연을 했고, 북한 노래 '불타는 소원'과 '우리의 국기', 무용 '양산도'도 선보였습니다.

미국의 지속적인 대북 제재와 압박 속에서 북중 양국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지난해 6월 방북 이후 무역, 관광, 문화, 교육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을 모색하며 관계를 다지고 있습니다.

앞서 15일에는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이 연회를 개최해 리길성 외무성 부상, 박경일 부위원장, 김익성 외교단사업국 국장 등을 초대했으며, 대동문영화관에서 조중친선 영화감상회를 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난해 중국 방문에 대한 기록영화를 감상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