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부, 주한미대사 '개별관광' 견제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Write: 2020-01-17 10:57:14Update: 2020-01-17 11:00:26

정부, 주한미대사 '개별관광' 견제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Photo : YONHAP News

정부는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우리 국민의 대북 개별관광은 '미국과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거론한 데 대해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사의 발언에 대해서 언급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다만 미국은 여러 차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대북정책에서 한국의 주권을 존중한다는 점을 밝힌 바가 있다"며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해리스 대사는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대북 개별관광은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며 한국 정부의 독자적인 남북협력 추진 구상을 두고 한미 간의 긴밀한 협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