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유병언 일가, 세월호 수습비용 70% 부담"…1천700억 지급 판결

Write: 2020-01-17 11:11:55Update: 2020-01-17 11:17:43

"유병언 일가, 세월호 수습비용 70% 부담"…1천700억 지급 판결

Photo : YONHAP News

세월호 참사의 수습 과정에서 국가가 지출한 비용 중 70%를 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가 부담해야 한다고 법원이 판단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는 17일 국가가 유 회장 일가 등을 상대로 낸 구상금 청구 소송에서 "유 전 회장의 자녀인 유섬나·상나·혁기 씨 남매가 총 1천700억여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세월호 사건의 수습 등 과정에서 세월호 특별법에 따른 손해배상금 등 5천억원 이상의 비용을 지출한 국가는 사고에 책임이 있는 청해진해운과 유 전 회장 등을 상대로 비용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습니다.

재판부는 유 전 회장과 청해진해운 등이 장기간 화물을 과적하거나 고박(결박)을 불량하게 했고, 사고 후 수난 구조 의무 등을 이해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세월호 참사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국가의 사무를 맡은 해경의 부실 구조, 한국해운조합의 부실 관리 등도 원인이 됐다고 보고 책임을 제한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사고에 대해 청해진해운과 유병언 전 회장의 책임을 70%로, 국가의 책임을 25%로 정했습니다.

나머지 5%는 화물 고박 업무를 담당한 회사에 있다고 봤습니다.

이에 따라 유 전 회장과 청해진해운의 책임을 상속한 섬나·상나·혁기씨 남매가 3분의1씩 구상금을 부담해야 한다고 재판부는 판단했습니다.

다만 재판부는 장남 유대균씨의 경우 적법하게 상속 포기가 이뤄졌다고 보고 국가의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