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 동결…"경기 부진 일부 개선"

Write: 2020-01-17 12:00:05Update: 2020-01-17 12:01:08

한국은행 기준금리 동결…"경기 부진 일부 개선"

Photo : YONHAP News

한국은행이 새해 처음으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했습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지난해 7월과 10월에 각각 0.25%p씩 인하되면서 사상 최저치인 1.25%까지 내려왔습니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가 동결된 뒤 석 달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동결 결정은 시장의 예상대로였습니다.

지난 금리 인하 효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금리 인상도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한은은 최근 설비투자가 소폭 증가하고 소비 증가세도 확대되는 등, 국내 경제 부진이 일부 개선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동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기획재정부가 17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에서도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증가세를 보이는 등 일부 경제지표가 개선됐습니다.

고용 상황도 개선되고 있는 만큼 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고 대내외 경제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로 국내수출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한은은 당초 예상했던 대로 올해 GDP 성장률은 2%대 초반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추가 금리 인하 여지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중동 사태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존재하고 있고 한은도 경기 부양을 위한 금리 인하 여력이 남아있다고 여러 차례 밝힌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이날 회의에서도 금통위원 2명이 금리인하를 지지하는 소수의견을 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