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 총리, 종교계 예방…"우공이산의 심정으로 열심히 할 것"

Write: 2020-01-17 14:46:39Update: 2020-01-17 14:50:11

정 총리, 종교계 예방…"우공이산의 심정으로 열심히 할 것"

Photo : YONHAP News

정세균 국무총리가 불교와 기독교계 지도자들을 잇달아 예방했습니다.

정 총리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만난 자리에서 "앞에 놓여있는 큰 산과 같은 과제들을 우공이산(한 가지를 꾸준히 하는 사람이 산을 옮김)의 심정으로 정성껏 감당해 국민들께 도움이 되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특히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역점을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통합을 이뤄야 하는데, 종교 지도자들께서 과거에 국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화합·화해하는데 기여해준 것처럼 앞으로도 잘 도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어 한국기독교회관으로 이동해 한국교회총연합 김태영·류정호·문수석 목사를 만나 "국민 통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통합의 총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사회통합을 위해서는 정치권과 정부 차원에서 노력해야겠지만 종교계도 힘을 많이 보태주셔야 한다"며 "사회통합이 이뤄져 국민들의 마음이 편안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의 이홍정 목사도 예방하고 정치·사회·외교 등 여러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정 총리는 앞으로 천주교와 원불교 등 4대 종단 지도자들을 모두 예방할 계획입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