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진천선수촌에 매점 생긴다…라면 팔지 여부는 '고민 중'

Write: 2020-01-17 14:52:25Update: 2020-01-17 15:00:22

진천선수촌에 매점 생긴다…라면 팔지 여부는 '고민 중'

Photo : YONHAP News

국가대표 선수들의 숙원인 매점이 드디어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안에 생깁니다.

선수촌 매점을 운영하는 대한체육회 공제회는 최근 운영 업자를 선정하고 2월 1일 개점을 목표로 판매품 목록을 준비 중입니다.

진천군 중심에서 떨어진 외딴 장소인 선수촌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국가대표 선수들은 필요한 물건을 선수촌 내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매점 설립을 강력히 요청해왔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이를 수용해 매점을 선수촌에 내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선수촌 매점은 일반 매점과는 다릅니다.

우선 술과 담배를 팔지 않습니다.

국위 선양에 앞장서는 선수들은 가장 좋은 것을 먹어야 하기에 몸에 해롭거나 선수촌 내에서 문제를 일으킬 만한 상품은 판매 목록에서 일찌감치 배제했습니다.

관건은 라면을 팔지 여부입니다.

라면 판매를 반대하는 이들은 자극적인 음식이 선수 건강에 나쁘다고 강변합니다.

대한체육회는 도쿄올림픽을 앞둔 올해 태극전사들이 더욱 건강한 몸을 유지하도록 선수촌 식사 시간 외에 맛과 영양을 고루 갖춘 고구마, 계란 등 간식을 제공합니다.

17일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서 만난 체육회의 한 고위 관계자는 "건강한 간식을 두고 선수들이 라면을 먹으면 몸이 좋을 수 없다"고 단언했습니다.

이와 달리 라면은 온 국민의 간식이자 가장 사랑받는 야식이므로 선수들이 자발적으로 음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는 이도 적지 않습니다.

선수촌과 매점 운영업자는 라면의 선수촌 판매 여부를 개점 직전까지 상의할 계획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