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유증상자 4명, 확진자 1명 안정적 상태

Write: 2020-01-22 11:48:47Update: 2020-01-22 11:49:5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유증상자 4명, 확진자 1명 안정적 상태

Photo : YONHAP News

질병관리본부는 22일 오전 기준, 중국 우한 집단 폐렴을 유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조사대상 유증상자가 추가로 4명이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란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고 귀국한 뒤 14일 이내에 기침과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을 보인 사람을 뜻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유증상자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다른 유증상자 11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 해제됐습니다.

보건당국은 또 지난 20일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현재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여성 A씨는 인천의료원의 격리 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현재 폐렴 소견은 없습니다.

현재 국내 능동감시 대상자는 모두 4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확진자와 접촉한 44명 가운데 11명은 다른 나라로 출국했고, 이 가운데 확진자의 동행인 5명도 포함됐습니다. 또, 기존 능동감시 대상자 14명이 더해졌습니다.

중국 춘절 기간 동안 중국 입국자의 증가해 감염 확대 위험이 커질 것으로 예상돼 정부는 지역사회 대응체계 중심으로 총력 대응에 나섰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연휴 동안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증상 문의, 응급실 방문 등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응급의학회 및 지역응급의료센터와 대응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또, 응급실 내원환자 대응 관련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초기 선별진료 과정에서 해외 여행력을 확인하도록 하며 의료인 감염예방 수칙 준수도 당부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방문자는 중국 현지에서 동물 접촉을 피하고 전통시장 방문을 자제할 것과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피하고, 호흡기 증상자와의 접촉하지말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을 지키고 호흡기증상자가 의료기관 방문할때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