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엿새째로 접어든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눈 파헤치며 수색

Write: 2020-01-22 11:51:44Update: 2020-01-22 13:38:55

엿새째로 접어든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눈 파헤치며 수색

Photo : YONHAP News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한국인 교사 4명이 눈사태로 실종된 지 22일로 엿새째를 맞았지만 수색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네팔 민관군은 실종 다음 날인 18일부터 수색에 나서고 있지만 최근 며칠동안 현지 기상이 나빠지면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19일과 20일은 오후들어 날씨가 나빠지고 새로운 눈사태까지 발생하면서 수색 작업이 중단됐고, 21일도 기상 악화 등으로 인해 오후 1시 30분쯤 수색 작업이 중단됐습니다.

21일부터는 현장에 군 수색구조 전문 특수부대원 9명이 투입돼 22일 도 집중 수색에 나설 계획입니다.

로이터통신은 "구조팀이 21일부터는 눈을 파헤치는 작업을 시작했다"며 "현장에는 3.6m 높이의 눈이 쌓인 상태라 구조 작업에 여러 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드론 수색팀도 22일 날씨가 허락하면 수색 범위를 넓혀 2차 현장 수색을 벌일 계획입니다.

드론 수색은 21일 수색을 시도했지만 눈 속에서 체온 등 열을 감지해내는 데 실패했습니다.

현재 사고 현장에는 네팔 구조팀이 빨간색 물품으로 네 군데 이상에 매몰 추정지점 표시를 해둔 상태입니다.

표시된 네 곳은 구조팀이 금속탐지 장비를 동원해 신호를 감지한 두 곳과 함께 맨눈으로 매몰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추가로 표시를 남긴 두 곳 등입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