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고려항공, 중국인 포함 자국민까지 평양행 탑승 금지

Write: 2020-01-23 14:12:28Update: 2020-01-23 14:21:55

북한 고려항공, 중국인 포함 자국민까지 평양행 탑승 금지

Photo : YONHAP New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이 급속히 퍼지자 북한이 자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자국민을 포함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 고려항공은 '우한 폐렴'의 창궐을 막기 위한 예방 조치로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과 자국민의 베이징발 평양행 탑승을 금지했습니다.

특히, 베이징 서우두 공항은 북한의 수도인 평양을 왕래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북한이 베이징의 고려항공을 봉쇄한 것은 '우한 폐렴'을 막기 위한 극약 처방으로 보입니다.

고려항공 측은 "우리 당국이 외국인들의 입국을 금지했다"면서 "북한 사람들도 고려항공 표를 사서 입국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중국 내 북한 전문 여행사들은 북한 당국으로부터 '우한 폐렴' 확산 때문에 22일부터 중국 여행객의 입국을 중단한다는 통지를 받았습니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우한 폐렴 때문에 북한이 관련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중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무기한 중단하기로 했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처럼 북한 당국이 '우한 폐렴'을 막기 위한 강력한 조치에 나섬에 따라 고려항공뿐만 아니라 중국과 연결되는 기차, 선박이 통제되고 통관도 제한되면서 북·중 간 연결 노선이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이러한 조치를 취한 배경에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장기간 대북제재로 의료품이 희귀해져  '우한 폐렴'이 퍼질 경우 속수무책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 있는 것으로 관측됩니다.

앞서 중국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한창 유행이던 지난 2003년에 북한은 평양-베이징 항공 노선을 차단했으며 신의주 세관마저 일시 폐쇄한 바 있습니다.

한편, 조선중앙TV는 '우한 폐렴'의 증상과 감염 예방 대책 등을 소개하고 북한 당국이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전 국가적 사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