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 대통령 "지난해 빈손 하노이 회담 특히 아쉬웠다"

Write: 2020-01-24 11:43:02Update: 2020-01-24 16:23:25

문 대통령 "지난해 빈손 하노이 회담 특히 아쉬웠다"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빈손으로 끝난 게 무엇보다 아쉬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24일 설 연휴를 맞아 SBS 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해) 특히 아쉬웠던 것은 북미 대화가 잘 풀리지 않았던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가 진전이 있었더라면 한반도 평화도 남북협력도 크게 앞당길 수 있었고, 명절이면 고향과 가족 더 그리워하시는 우리 이산가족들께도 희망 줄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크다"고 언급했습니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모친에 대한 그리움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머니가 안 계신 설을 처음 맞게 됐다"면서 "라디오에 사연을 보낸 분처럼 '엄마 정말 사랑해요'라는 말이라도 한번 제대로 한 적 있었나 싶다"고 아쉬워하기도 했습니다.

또 이번 설 연휴 계획에 대해선 "어머니 제사와 성묘도 하면서 가족들과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늘 생일을 맞은 문 대통령은 "아침창 가족들과 함께 축하를 받으니 올 한 해가 술술 잘 풀릴 것 같다"면서 김창완 씨의 노래 '너의 의미'를 신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제가 김창완 씨 팬"이라면서 이 노래가 "제게는 최고의 생일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