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안정적'...의심증상 32명 '음성'

Write: 2020-01-25 13:13:36Update: 2020-01-25 16:21:45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안정적'...의심증상 32명 '음성'

Photo : YONHAP News

국내에서 두 번째로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는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건 당국은 의심 증상을 보인 32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25일 "두 번째 확진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입원 중이며, 현재 인후통 등의 증상을 완화하는 대증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에 대한 엑스선 검사 결과, 기관지염 소견이 있어 폐렴 관련성을 계속 검사할 예정입니다.

국내 두 번째 환자는 55세 한국인 남성으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 현지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이후 우한 출발, 상하이 경유로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으며,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격리는 되지 않지만, 보건소가 증상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능동감시'를 받았습니다.

자택에서 머물던 중 인후통이 심해지자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통해 24일 오전 두 번째 환자로 확진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두 번째 환자를 접촉한 비행기 내 인접 승객 등 56명, 공항 내 직원 4명, 자택 이동 시 택시기사 1명, 아파트 엘리베이터 동승자 1명, 보건소 직원 5명, 가족 2명 등 총 69명을 '능동감시' 형태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능동감시는 보건당국이 환자와 마지막 접촉일부터 14일 동안 1일, 2일, 7일째 유선으로 연락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만약 관찰 과정에서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격리 후 검사를 받게 됩니다.

첫 번째 환자인 35세 중국인 여성의 상태도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단계 '주의' 수준으로 유지하고, 환자감시체계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운영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과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지자체에서는 시·도 방역대책반을 가동 및 지역사회 환자감시와 접촉자 관리를 강화해 설날 연휴 등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