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4번째 확진자 발생... 복지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 '주의→경계' 격상

Write: 2020-01-27 11:46:49Update: 2020-01-27 15:23:24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4번째 확진자 발생...  복지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 '주의→경계' 격상

Photo : YONHAP News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네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네 번째 확진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남성이 귀국 직후인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 내원해 치료를 받았고, 이후 38도가 넘는 고열과 근육통이 발생해 25일 의료기관에 다시 내원했다가 보건소 신고 후 능동감시를 받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능동 감시 중인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 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된 뒤, 27일 오전 네 번째 감염 확자로 확진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세 번째 확진 환자인 54세 한국인 남성의 접촉자와 이동 경로 등을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세번째 확진자와 접촉자는 현재까지 74명이 확인됐고, 이 가운데 호텔 종사자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격리조치 됐지만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 해제됐습니다. 나머지 접촉자는 증상이 없거나, 자가격리와 능동 감시를 실시 중입니다.

세번째 확진 환자는 증상 발현 후에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호텔에 체류한 것이 확인됐으며,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모두 환경 소독을 완료했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덧붙였습니다. 또 식당 등은 설 연휴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가 진행 중입니다.

현재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며 검사중인 1명 외 56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나와 격리가 해제됐습니다.

한편 보건당국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확산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고 국내 지역사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