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코로나19 피해업체에 3일간 300여억원 금융지원…"필요시 확대"

Write: 2020-02-13 09:56:36Update: 2020-02-13 10:07:04

코로나19 피해업체에 3일간 300여억원 금융지원…"필요시 확대"

Photo : YONHAP New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크고 작은 피해를 본 중소기업, 소상공인에게 사흘간 300억원이 넘는 금융 지원이 이뤄졌습니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코로나19 금융 부문 이행 점검 회의를 열고 이렇게 밝혔습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이달 7일 정부가 금융 지원 대책을 발표한 이후 3영업일 간 정책금융 부문에서 대출(신규 18억원·만기 연장 25억원), 보증 연장(118억원) 등 총 201억원이 지원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같은 기간 시중은행들은 피해업체 23곳에 원금상환유예(49억3천만원) 등 약 106억원을 지원했습니다.

카드사에서는 영세가맹점에 금리·연체료 할인 등으로 약 25억원을, 무이자 할부와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으로 1억7천만원을 지원했습니다.

이 기간 금융감독원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은 코로나19 피해 기업들과 6천건가량 상담을 했습니다.

업종별로는 숙박, 여행, 음식점, 도·소매(의류)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업종이 많았습니다.

손 부위원장은 "정부는 경각심을 가지고 시장 상황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고, 시장 변동성이 커지면 비상계획에 따라 신속히 시장 안정 조치를 할 계획"이라며 "계속해서 금융 애로를 듣고, 필요하면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보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자영업자에 총 2조원 상당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대출과 보증은 만기를 늦추고 원금 상환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중소기업 금융 애로 상담센터)과 각 정책금융기관은 피해 상담을 받고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