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코로나19' 진단검사 가능 수준, 2월말까지 '5천명→1만명' 늘릴 것"

Write: 2020-02-13 16:40:42Update: 2020-02-13 16:49:10

"'코로나19' 진단검사 가능 수준, 2월말까지 '5천명→1만명' 늘릴 것"

Photo : YONHAP News

(대체사유: 6번째 문장 23.3억-> 233억) 정부가 '코로나19' 진단검사 가능 수준을 현행 일일 5천명에서 2월말까지 1만명 수준으로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의료기관 내 감염증 전파를 막기위한 예산도 늘어납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김강립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진단검사 건수를 대폭 확대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부본부장은 "첫째 검사 키트 자체에 대한 보급이 이뤄져야하고, 둘째 진단검사가 실시돼서 이를 해석할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춰져야 검사 물량이 안정적으로 수행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재 최대 5천건 정도를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고, 12알부터 진단키트 생산업체를 두군데로 늘리는 조치가 완료돼 생산이 이뤄지면 키트 자체 보급은 조만간 1만개 수준까지 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부본부장은 "다만 진단검사가 이뤄지는 것은 민간검사기관을 확대한 이후 추가 확대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며 "늦어도 2월 말까지는 확대될 수 있다고 보기에 하루 1만건 검사를 할 수 있는 역량이 된다고 보면 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의료기관 내 감염증 전파를 막기위한 예산도 확충됩니다.

김 부본부장은 "선별진료소 이동식 엑스레이 장비확충 예산 188억원을 지자체에 집행하고, 에어텐트와 이동형 음압기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예비비 233억원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역학조사 즉각대응팀을 10개팀에서 30개팀으로 늘리는 등 확충 방안을 논의중"이라며 "역학조사관 전문임기제를 확대하고 상반기에 채용하는 것도 추진중"이라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