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캄보디아 "작년 말 북한 노동자 전원 송환 완료"

Write: 2020-02-14 09:01:34Update: 2020-02-14 09:10:15

캄보디아 "작년 말 북한 노동자 전원 송환 완료"

Photo : YONHAP News

캄보디아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이행을 위해 지난해 말 자국에서 일하던 북한 국적 노동자 전원을 송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4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캄보디아는 지난달 20일 제출한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 보고서에서 캄보디아 이민국 조사 결과 115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프놈펜과 시엠레아프 지역에서 일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12월 22일 현재 모든 북한 노동자를 본국으로 송환했다"고 밝혔습니다.

캄보디아는 이보다 앞서 지난해 11월 말을 기점으로 자국에서 일하는 북한 사람에 대한 비자 연장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이는 유엔 안보리가 2017년 12월 22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97호의 8항에 대한 이행 조치입니다.

결의안은 북한의 '달러벌이'를 막기 위해 유엔 회원국이 2019년 12월 22일까지 자국 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을 돌려보내도록 했습니다.

보고서는 이와 함께 캄보디아 내에는 북한이 소유한 금융자산이나 계좌가 없으며, 캄보디아 정부는 북한에 어떤 형태로도 재정적 지원을 제공한 적이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이 밖에 캄보디아 내에서 영업하던 북한 식당과 박물관 등에 대한 전면 폐쇄조치를 비롯해 '평양 은하수 회사' 등 사업자 등록 취소 조처를 한 북한 회사 11곳의 명단도 공개했습니다.

보고서는 "캄보디아 정부는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지지하며 안보리 대북 결의를 지속적으로 이행하고 구체적인 조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