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싱가포르 총리 "코로나19 경제충격, 이미 '사스' 수준 넘어서"

Write: 2020-02-14 17:19:13Update: 2020-02-14 17:28:33

싱가포르 총리 "코로나19 경제충격, 이미 '사스' 수준 넘어서"

Photo : YONHAP News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는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충격이 이미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를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리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의 '최전선'인 창이 국제공항을 찾아 근무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현 사태는 싱가포르 경제에 앞으로 두 분기 정도는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역 내 경제권이 사스 당시보다 훨씬 더 밀접하게 연결돼 있고, 특히 지금은 중국이 지역 경제권에서 훨씬 더 거대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경기 침체가 올 가능성에 대해서는 "온다 안 온다 말할 순 없지만, 가능성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싱가포르 관광청(STB)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싱가포르를 찾는 관광객 수가 25~30%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는 싱가포르 내에서 3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던 지난 2003년 사스 당시의 19%보다 훨씬 더 큰 관광객 감소 폭입니다.

한편 리 총리는 이날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의사, 간호사, 보건당국 근로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손편지를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