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과학

서울·경기 대설주의보…경기·강원 일부 지역 16일 밤 한파특보

Write: 2020-02-16 12:44:26Update: 2020-02-16 13:08:08

서울·경기 대설주의보…경기·강원 일부 지역 16일 밤 한파특보

Photo : YONHAP News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구름대가 유입되면서 수도권 일부 지역과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산지에는 16일 밤 한파주의보가 발효됩니다.

기상청은 16일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린다고 밝혔습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려 쌓인 눈(신적설)이 5㎝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됩니다.

광주, 전북 전주·군산 등과 전남 영광·곡성 등, 울릉도·독도에는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유입되며 오전 11시 30분 현재 서울을 포함한 경기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현재 눈은 서풍이 약화하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지속되며 1∼3㎝가량 쌓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풍이 약해지는 이날 밤 눈이 소강상태를 보이겠으나 17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다시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날부터 17일 밤까지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제주도 산지에 10∼30㎝, 충청도와 전라도에 5∼10㎝(많은 곳 20㎝ 이상),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 1∼5㎝, 서울·경기 남부, 강원도, 경상 서부 내륙 등에 1㎝ 내외입니다.

기상청은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날 오후 10시부터는 경기 연천·포천, 강원 철원·화천·산지에 한파주의보도 발효됩니다.

북서쪽에서 찬 대륙 고기압이 우리나라 쪽으로 확장해오며 기온이 차차 떨어져 오후부터 한파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파주의보가 발표되지 않았지만 서울도 17일 아침 기온이 -6도로 떨어지는 등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습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17일 서울의 예상 체감온도는 -11도입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