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대학 입학처장 협의회 "정시 확대·비교과 폐지로 공교육 위축 우려"

Write: 2020-02-16 15:50:05Update: 2020-02-16 16:59:29

대학 입학처장 협의회 "정시 확대·비교과 폐지로 공교육 위축 우려"

Photo : KBS News

교육부가 대학입시 제도의 공정성을 강화하겠다면서 학교생활기록부의 비교과 활동을 대입에 반영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대학의 입학 담당자들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전국 대학 입학관련처장 협의회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학생부 비교과활동 및 자기소개서 축소·폐지는 학교 내 자율활동·자치활동과 독서·토론 교육 등 미래 지향적 공교육을 위축시킬 수 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교육부는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관련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대입제도 개편을 주문하자 11월 말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당시 방안에는 서울 소재 16개 대학의 정시를 확대하고 2024학년도부터 수상경력·봉사활동·독서 등 비교과 활동을 대입에 반영하지 않기로 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대학입학처장협의회는 이에 대해 "학생부종합전형이 창의적 인재를 키우기 위한 현행 교육 제도의 방향성과 일치함에도, 관련 정책 변화로 종합적 정성평가가 어려워져 학종이 위축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이 사교육비를 증가시키고 교육 불평등을 심화시킨다는 각종 분석 자료를 외면하고 오히려 정시를 확대했다"면서 "학생 참여 중심의 교실 수업을 다시 문제풀이 위주로 퇴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입학처장협의회는 교사, 교육청 관계자, 타 대학 교수 등 '외부 공공사정관'을 학종 평가에 참여하도록 하는 방안과 '고교 프로파일'을 전면 폐지해 고교의 정보가 평가에 반영되는 것을 차단하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외부 공공사정관은 역할이 모호하고 기존의 전임·위촉사정관보다 우수하다는 근거를 찾기 어렵다"면서 "학생의 교과 선택권을 평가에 반영하려면 개별 학교의 교육과정을 참조할 수 있는 공적인 정보도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평가의 전문성을 가진 전임 입학사정관을 다수 확보하도록 정부가 재정을 지원해야 한다"며 "대학이 대입 전형 운영의 전문성·공정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율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