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중국 유학생 입국 대비 '대학-보건소 핫라인' 7만명 구축

Write: 2020-02-17 11:25:51Update: 2020-02-17 11:30:23

중국 유학생 입국 대비 '대학-보건소 핫라인' 7만명 구축

Photo : YONHAP News

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에 대비해 대학과 지자체 보건소 간 핫라인이 구축됩니다. 

이는 7만 명이 넘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개학을 맞아 다수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 따른 대비책입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학 내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이같이 조치했다며 대학 내 기숙사, 식당 등 공동 이용시설과 대학 인근 지역, 외국인 밀집 지역 등에 대한 지자체의 체계적인 방역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지자체에서 보유한 숙박 시설을 중국 유학생들의 거주 시설로 활용할 수 있도록 협조하고, 중국 입국 유학생에 대해 건강상태 모니터링과 의료자문을 제공할 것도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중국 입국 유학생들이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입국할 때 입력한 모바일 자가진단 앱의 정보를 대학에서 확인하고 중국 유학생들을 관리하는 데 활용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특별입국절차는 중국 전용 입국장을 별도로 개설해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의 국내 거주지와 실제 연락처를 직접 확인한 후 입국을 허용하는 제도입니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에 체류 중인 유학생들 가운데 입국 예정일과 거주지가 확정되지 않았고, 비자발급도 지연돼 국내 입국이 어려운 경우 해당 대학이 학생에게 올해 1학기 휴학을 권고한 바 있습니다.

중국에서 체류 중인 유학생은 원격수업 등을 택하여 학점을 이수할 수 있으며, 다양한 온라인 수업 선택 등이 가능하도록 대학의 원격수업 준비를 지원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원격수업으로 개설 가능한 학점 수 상한인 20% 기준은 1학기에 한해 일시적으로 적용되지 않습니다.

교육부가 법무부로부터 받은 출입국관리 기록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부터 이달 14일까지 11주 사이에 중국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 유학생은 1만9천22명입니다.

국내 중국인 유학생은 총 7만여 명입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