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전광훈 목사 "토요일 대규모 집회 중단...'예배 형식' 집회는 강행"

Write: 2020-02-27 16:42:34Update: 2020-02-28 14:35:13

전광훈 목사 "토요일 대규모 집회 중단...'예배 형식' 집회는 강행"

Photo : YONHAP News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의 총괄대표 전광훈 목사가 이번주 토요일로 예정된 대규모 집회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예배의 형식을 빌려 진행되는 집회는 강행한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전 목사는 27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를 통해 공개한 옥중 편지에서 "바이러스의 확산에 대한 국민의 걱정이 너무 크기 때문에 3·1절 대회를 전격 중단하기로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전 목사는 또 "3·1절 대회를 유튜브 대회로 전환하겠다"라면서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2천만 서명운동 등을 진행할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그러나 매주 일요일 '주일 연합 예배' 형식으로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진행되는 집회와, 매일 청와대 사랑채 옆 도로에서 진행되는 '광야교회' 집회는 강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범투본은 광화문 광장에서 매주 토요일 '문재인 탄핵 국민대회'를, 일요일은 주일 연합 예배를 열어왔습니다.

특히 오는 29일엔 3·1절을 맞아 대규모의 집회를 예고한 바 있습니다.

앞서 광화문 광장과 청와대 등 도심 일대 집회를 금지한 서울시와 경찰은 범투본 측에 집회를 중단할 것을 여러 차례 요청해왔습니다.

한편, 전 목사는 범투본이 주관한 집회에서 특정 정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24일 구속됐습니다.

이에 전 목사에 대한 구속적부심사가 27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려, 28일 밤 구속여부가 결정됩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