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의당 "마스크 공적통제 필요…정부가 모두 사들여 무상지급"

Write: 2020-02-27 11:30:40Update: 2020-02-27 11:40:26

정의당 "마스크 공적통제 필요…정부가 모두 사들여 무상지급"

Photo : YONHAP News

정의당이 코로나19 '심각' 사태가 끝날 때까지 국내에서 생산되는 마스크를 모두 정부가 사들여 무상 공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27일 브리핑에서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서 벗어날 때까지 마스크의 100% '공적 통제' 조치 실시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마스크 대란'이라고 불릴 정도로 시중에서 품귀현상이 심각하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당장 신속하게 해결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일일 마스크 생산량이 1천266만 개인데, 품귀현상이 발생하는 이유는 제조업체의 미신고 직접판매, 매점매석, 사재기, 밀수출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마스크를 100% 사들여 행정기관을 통해 모든 국민에게 무상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한 달 간 마스크 무상지급을 실시할 경우 필요한 예산은 900억 원에서 최대 3천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면서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시키고 마스크조차 착용하지 못하는 서민들과 사회 취약층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