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울산, 퍼스와 3월 ACL 2차전 원정으로 변경…4월에 홈경기

Write: 2020-02-27 19:22:23Update: 2020-02-27 19:24:14

울산, 퍼스와 3월 ACL 2차전 원정으로 변경…4월에 홈경기

Photo : YONHAP News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퍼스 글로리FC(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 홈 경기(3월 4일)를 3월 18일 호주 퍼스에서 원정 경기로 치르기로 했습니다.

울산 구단 관계자는 27일 "퍼스 구단에 ACL 조별리그 2, 3차전 홈 앤드 어웨이 경기 일정을 서로 바꿔서 치르자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라며 "퍼스 구단, AFC, 호주축구협회에 모두 공문을 전달했고, AFC에서 일정 변경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울산은 3월 4일 조별리그 F조 2차전 홈 경기를 3월 18일 호주 퍼스 원정으로 치르고, 4월 7일 호주 퍼스에서 예정된 3차전 원정 경기를 홈 경기로 펼치게 됐습니다.

울산 관계자는 "3월 4일에 호주 원정으로 경기를 치르기에는 비자 등 준비 일정이 빠듯해 새로운 날짜를 제안했다"라며 "퍼스 구단의 경기 일정과 경기장 섭외 등을 고려해 3월 18일이 적당하다는 판단을 내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AFC도 관계자도 "코로나19로 3월에 한국에서 AFC 챔피언스리그 경기가 열리는 게 어려운 상황"이라며 "울산과 퍼스가 서로 일정에 합의해 허락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AFC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AFC 챔피언스리그 일정 조정을 위한 2차 긴급회의를 3월 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하우스에서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AFC는 앞서 2월 4일에도 1차 긴급회의를 열어 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한 중국 클럽들의 경기 일정을 모두 4월 이후로 연기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AFC는 코로나19의 위세가 심각해지면서 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하는 동아시아 6개국(한국·중국·일본·호주·말레이시아·태국) 축구협회와 프로연맹 관계자들을 호출해 두 번째 긴급회의를 열어 일정 조정에 나설 예정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