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텔레그램 ‘박사방’ 회원 추정 명단 확보…n번방 개설자 추적

Write: 2020-03-24 08:09:38Update: 2020-03-24 08:47:34

텔레그램 ‘박사방’ 회원 추정 명단 확보…n번방 개설자 추적

Photo : YONHAP News

성착취 영상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이른바 '박사방'의 회원을 찾아내기 위해 경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이 지난 20일, 한 가상화폐 거래소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성착취물을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에게 가상화폐를 보낸 사람들의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경찰은 2천 건 가량의 거래 내역 명단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가운데 박사방 유료 회원을 가려낸다는 계획입니다.

텔레그램 '박사방'에선 여성을 협박해 굴욕적이고 잔인한 영상을 찍게 한 뒤 이를 구체적인 신상과 함께 회원들에게 유포했습니다.

회원들은 그 대가로 가상화폐를 운영자에게 보낸 뒤 인증 절차까지 거쳐 이를 받아 봤습니다.

피해 여성중엔 미성년자도 상당수 포함됐습니다.

경찰은 '박사방'에 앞서 성착취 영상물을 공유했던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의 개설자인 '갓갓'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갓갓은 지난해 초부터 n번방을 운영하다 와치맨이란 가명을 쓰는 39살 전 모 씨에게 방을 넘긴 인물입니다.

와치맨은 이미 지난해 9월 경찰에 붙잡혀 다음달 초 1심 재판 선고를 앞두고 있습니다.

경찰이 지금까지 검거한 성착취물 유포사건 피의자는 124명, 이 중 18명은 구속됐습니다.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유포한 n번방과 박사방 등의 회원은 수만 명에서 최대 26만 명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들에 대한 경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최근 포털 사이트 등에는 '텔레그램 탈퇴'를 검색하는 이용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24일 오후, 박사방 운영자 조 모 씨의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필요하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