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이탈리아 교민 600명 전세기로 귀국…독일도 수요 조사

Write: 2020-03-25 08:05:39Update: 2020-03-25 08:45:28

이탈리아 교민 600명 전세기로 귀국…독일도 수요 조사

Photo : YONHAP News

유럽에서 가장 피해가 심각한 이탈리아에서 교민 6백여 명이 한국으로 귀국합니다.

전세기는 이달 31일 밀라노, 다음달 1일 로마에서 각각 인천으로 출발합니다.

이탈리아 정부와의 협의 결과에 따라 일정과 노선은 바뀔 수 있습니다.

전세기는 편도만 운항하며 운임은 이용자가 부담합니다.

좌석은 한국 국적자에게 우선 배정합니다.

65세 이상과 7세 미만, 임산부 등이 우선 고려됩니다.

남는 좌석은 한국 국적자의 외국인 가족, 외국 국적 재외동포 등에게 배정됩니다.

모든 탑승자는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면 별도 시설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됩니다.

탑승자 가운데 1명 이상 확진자가 나오면 탑승자 전원이 14일 동안 임시 생활시설에서 머물러야 합니다.

확진자가 없으면 14일 간 자가격리됩니다.

이탈리아 상황은 다시 악화됐습니다.

사망자는 740여 명 증가해 6천 8백여 명이 됐고, 확진자는 5천 2백여 명이 늘어 모두 6만 9천 백여 명이 됐습니다.

치명률도 9.9%로 올랐습니다.

독일 교민 사회에서도 특별기 운항을 위한 수요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재독한인총연합회는 대한항공의 요청에 따라 프랑크푸르트에서 인천으로 가는 특별기 수요 조사를 오늘까지 실시합니다.

현재 프랑크푸르트와 인천 간 노선은 아시아나 항공이 유일하게 운항하고 있지만, 다음달 1일부터 16일까지는 운항을 중단합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