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확진자 9천명 넘어서…유럽발 전수조사서 19명 확진

Write: 2020-03-25 08:10:33Update: 2020-03-25 08:48:47

확진자 9천명 넘어서…유럽발 전수조사서 19명 확진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9천 명을 넘은 가운데 사망자는 12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24일 0시 기준 76명 늘어 모두 9천 3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사흘째 두 자릿수를 기록했는데, 신규 확진자 76명 중 31명이 대구에서 나왔습니다.

이 밖에 경기에서 15명, 서울에서 4명, 부산에서 2명, 인천과 충북, 경북, 경남에서 각 1명씩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주목할 점은 공항 등 검역과정에서 20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는 점입니다.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 조사의 영향으로 분석됩니다.

영국과 미국 등 해외를 다녀온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서울 중랑구에선 미국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연이어 확인됐습니다.

또 경기 부천시에선 미국 LA를 갔다 온 50대 남성과, 그 부인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해외 유입 관련 2차 감염도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확진자 중 사망자는 총 125명이고, 격리 해제된 사람도 341명 늘어 모두 3천 5백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지난주 일요일인 22일부터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첫날인 22일에는 천 4백여 명이 검사를 받았는데, 24일 오전 9시 집계로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둘째 날인 23일도 유럽발 입국자 1,203명에 대한 검사에서 101명이 유증상자, 1,102명이 무증상자로 분류돼 진단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들에 대한 결과도 곧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한편, 대구 지역 고위험 집단시설 전수조사도 완료했습니다.

이 중 검사결과가 확인된 3만 2천여 명 가운데, 0.7%에 해당하는 224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정부는 "대부분의 요양병원이 정부 권고에 잘 따라주고 있다"며, "증상이 있는 종사자들은 반드시 업무에서 배제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편, 정부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현장 점검을 벌인 결과, 방역 지침을 위반한 일부 시설에 행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정부는 23일 콜센터 29곳과 종교시설 1,456곳 등 3,482곳에 행정지도를 실시하고, 위반 행위가 심각한 454곳에 대해 행정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대부분 1차 행정지도 뒤에도 반복해서 위반한 곳들로, 종교시설 442곳과 체육시설 12곳이 포함됐습니다.

앞으로 집합 금지 행정 명령을 어기면 최대 3백만 원의 벌금이 부과되고 확진자 발생 시엔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습니다.

또 서울과 경기도, 전라북도 등 일부 지자체는 청소년들의 이용이 많은 다중이용시설도 '제한적 허용시설'로 지정했습니다.

학원과 PC방, 노래방 등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한편 정부는 앞으로 해외에 거주하는 가족에게도 마스크를 보낼 수 있도록 했습니다.

동일한 수취인에 한해 역시 1인당 주 2매 기준에 맞춰 한 달에 8매 이내로 발송 가능합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