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당정청 "코로나 피해 경제지원 신속 집행…직접지원 협의"

Write: 2020-03-25 09:00:25Update: 2020-03-25 09:23:21

당정청 "코로나 피해 경제지원 신속 집행…직접지원 협의"

Photo : YONHAP News

당·정·청이 코로나19 경제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의 지원책을 현장에서 신속히 집행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해외유입을 막기 위한 특별입국절차도 강화하기로 했고, 대국민 직접지원 문제 논의도 공식화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마친 뒤 "4월부터는 평균 2~3주 안에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지역 신용보증재단 등을 통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많은 보완조치를 취해왔다"면서 "특히 서울과 수도권에 대해서는 인력확충과 은행 위탁, 면책범위 확대, 절차 간소화를 대담하게 취해서 수요 급증에 부응해야 한다는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동안 현장에서 미뤄지고 있다고 느끼는 국가사업들의 조기 발주를 서두르기로 했다"면서 "설령 당장 그 일에 착수하지 않더라도 미리 발주를 해 현장의 숨통을 틔워주는 일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낙연 위원장은 또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 추세로 해외에서 들어오는 확진자가 늘어나는 만큼 특별입국절차를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입국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놀랍도록 높아지고 있다"면서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지만, 더 엄격하게 시행하도록 정부와 협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분에 대해 단호히 지침을 이행하도록 하는 게 옳다. 한 개인의 자유보다 중요한 건 다수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라며 "해외 입국자와 가족들도 정부의 시책을 이해하고 협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또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다음 주 제3차 비상경제회의는 생계지원방안에 대해 일정한 결론을 내리게 된다"면서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대국민 직접지원 문제에 대해 당·정이 이번 주 안에 긴밀하게 협의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당정이 실무적으로 협의를 하고, 그다음에 고위 당정회의에서 큰 가닥을 논의하는 절차를 거치게 될 것"이라며 "지금 방향을 잡아둬야 2차 추경 반영 여부도 미리 준비할 수 있다. 지원대상이나 규모는 그다음 숙제"라고 설명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