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서울시, '소상공인 금융' 1.2조 증액...총 5조원 공급

Write: 2020-03-25 10:56:10Update: 2020-03-25 11:00:46

서울시, '소상공인 금융' 1.2조 증액...총 5조원 공급

Photo : YONHAP News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서울시가 신용공급 규모를 1조 원 이상 늘려 5조 원 대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25일 코로나 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민생금융혁신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대책에 따라 소상공인 신용공급 규모를 기존 3조8천50억 원에서 1조2천850억 원 증액해 총 5조900억 원으로 늘립니다.

이 중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을 통한 융자지원이 2조천50억 원으로 3천억 원 늘었고,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을 통한 보증지원이 2조9천850억 원으로 9천850억 원 증액됐습니다.

서울시는 또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등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상담에서 대출에 이르는 전 과정이 은행 영업일 기준으로 10일 이내에 이뤄지도록 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초부터 564개 지점에서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가 운영되며, 지점별로 전담 직원도 배치됩니다.

아울러 현재 두 달 정도 걸리는 보증업무 처리 기간도 획기적으로 단축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적체된 상담 대기 및 심사적체 건수 3만여 건을 우선 해소한 후부터는 10영업일 내 처리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또 '서울형 골목상권 119 긴급자금'을 통해 매출 2억 원 미만인 소상공인에게 임대료·인건비 등 긴급 고정비용 마련을 위한 대출 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임대차계약서 제출만으로 자금 대출이 가능해 절차가 대폭 간소화됩니다.

이와 함께 영세 소상공인이 제2금융권 등에서 고금리로 대출한 경우 이를 보증료 포함 연리 2.3% 수준으로 전환해주는 '서울형 이자비용 절감 대환대출'을 총 600억 원 규모로 시행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비상시국을 타개하고 민생경제가 조속한 안정 국면에 접어들 수 있도록 서울시는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조치를 다각도로, 지속해서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